본문 바로가기

Culture & Hobby

(16)
아름다운 미소 youtu.be/QnGQtWnUH1Q 내가 참 좋아하는 일본여배우. 이젠 좋아했던이라고 해야하나. 과거 그녀의 드라마를 열심히 보고 그녀의 미소가 참 아름답다고 생각했다. 이젠 더 이상 그녀의 환한 미소를 볼 수는 없지만 참 아름다울 때 아름다운 미소가 남아있어 위안이 된다. 외롭지 않게 다른 배우들과 함께 찍은 광고를 올린다. 회전문을 나서는 그녀의 미소가 벌써 그립다.
외로운 투수의 길 팀 스포츠는 참 주목받기가 힘들지만 운동의 룰에 의하면 야구는 팀 스포츠이긴 하지만 투수가 많이 주목을 받는다. 야구의 시작과 동시에 끝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많은 어린 선수들은 투수를 꿈꾸며 스타가 되기를 원하고 있다. 하지만 그 조그만 마운드에 섰을 때 그 무게감과 고독감을 견딜 수 있는 사람만이 스타로 거듭날 것이다. 요즘 야구를 보면서 투수에 대한 생각들이 많아졌다. 선발투수들은 어디까지 역할을 해주어야 하고 계투진과 마무리는 어떻게 인식되어야 하는가. 공이 생각하는대로 포수의 미트에 들어가지 않으면 그것을 어떻게 극복해야 하는가 타이밍, 발란스 그 모든 것이 정점에 이르렀을 때 완벽한 공이 된다. 특히나 요즘에는 투수가 잘 안풀릴 때 특히 연속해서 안타를 맞거나 점수를 내주거나 언제 끝나나를 관..
요즘 자이언츠야구 8월들어 잘하고 있긴 한데 뭔가 2%부족한 느낌이 항상든다. 특히 이번주 키움과 2연전을 보면 뭔가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 다시 이길 수 있다는 의지보다 이정도면 잘했지라는 표정이 선수들에게 조금씩 묻어 나오는 것 같다. 아직 시즌 남은 경기수가 좀 더 남아서일까. 요즘 보는 경기에서 아쉬운 점은 2가지인데 하위타선에서 공격력이 약해서인지 찬스를 많이 놓치는 경향이 많다. 정훈, 손아섭, 전준우, 이대호, 한동희, 마차도, 안치홍까지는 괜찮은 것 같은데 8번, 9번 즉 포수와 9번타자는 아직 타격에서 뒤심이 많이 부족한 것 같은 느낌이다. 민병헌 빨리 돌아온나~ 다른 하나는 투수조의 흔들림이 많다는 것이다. 특히 필승조의 경우. 기복이야 있을 수 있지만 그 기복의 변화가 좀 심한 것 같은 느낌이다. 투수..
08/21/2020-자이언츠:베어즈 공하나의 무게. 자이언츠는 20살이 안된 최준용에게 마지막 마운드를 맡겼다. 140대 중반의 날카로운 공을 던지는 최준용은 정말 줄타기하듯 잘 던진 것 같다. 만루를 만들었고 결국 안타를 맞아서 경기는 지게 되었지만 최준용이 잘못했다는 생각은 전혀 안들었다. 오히려 신인 최준용이 위기상황을 잘 이끌었고 그의 뚝심있는 자기공 던지기에 박수를 보내고 싶었다. 경기는 이길 수도 있고 질 수도 있다. 이겼으면 그 자신감은 더 높아졌겠지만 이번에 패배함으로써 더 곱씹어 볼 수 있는 자신을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김원중이 던졌으면 좋았겠지만 뭐 최준용도 앞으로 자이언츠의 에이스가 될 재목임을 확인하는 자리였던 것 같다. 지금의 공도 묵직하지만 다음번엔 더 묵직하게 잘 던질 듯하다. 고생했다. 그리고 잘했다.
[좋은 가사 7] 뜨거운 안녕_토이 뜨거운 안녕 토이 조금 더 볼륨을 높여줘 비트에 날 숨기게 오늘은 모른 척해줘 혹시 내가 울어도 친구여 그렇게 보지마 맘껏 취하고 싶어 밤새도록 노랠 부르자 이 밤이 지나면 잊을게 너의 말처럼 잘 지낼게 가끔 들리는 안부에 모진 가슴될 수 있길 어떤 아픔도 견딜 수 있게 소중했던 내 사람아 이젠 안녕 찬란하게 반짝이던 눈동자여 사랑했던 날들이여 이젠 안녕 달빛 아래 타오르던 붉은 입술 떠난다면 보내드리리 뜨겁게 뜨겁게 안녕 너를 품에 꼭 안고서 처음 밤을 세던 날 이대로 이 세상 모든게 멈췄으면 좋겠어 수줍은 너의 목소리 따뜻한 너의 체온 이 순간이여 영원하라 이 밤이 지나면 잊을게 너의 말처럼 잘 지낼게 앞만보고 달려가자 바보처럼 울지말자 널 위해서 나를 위해서 소중했던 내 사람아 이젠 안녕 찬란하게 ..
역전 드라마 스포츠는 언제나 드라마가 있다. 특히 야구는 그 드라마를 더 자주본다. 오늘 NC와의 경기가 그렇다. 꾸준히 점수를 쌓다가 홈런 두 방으로 역전 당하고 졌다고 생각했는데 9회말 2아웃 역전 끝내기. 우~와 이게 스포츠 보는 재미지. 그러나 오늘 사직구장의 관리는 엉망이었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는 데 사람들이 앉아있는 게 꼴이 말이 아니다. 스포츠를 즐기기 위해선 정해진 룰을 지키고 더 조심해야 오랫동안 야구를 즐길 수 있는데 어제 중계를 보자말자 놀라고 좀 실망했다. 롯데가 롯데했다고 하는데 무슨 말인지 찾아보니 야구매표를 비싼 좌석에만 팔고 존을 몰아서 팔았다는 것이었다. 이건 KBO에서 제재를 해야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 패널티를 줘서 어느정도 관중입장을 하지 못하게 해서 지금 코로나에 거리두기가 ..
아이고 자이언츠야~ 도대체 몇년 동안 이런 말이 나와야 하는가. 찬스를 만들었으면 확실히 점수를 내어야지 어쩡쩡하게 해서 역시나 점수를 못낸다. 보는이는 정말 속상하다. 아~ 애증의 자이언츠야. 속시원하게 좀 하자.
점점 다가오는 얼굴인식 youtu.be/oCwEYi_JjEQ 진짜 미래의 일인줄 알았지만 벌써 많이 진행되고 있다. 장점도 물론 있지만 지금 생각엔 제대로된 가이드라인이 없다면 매우 위험한 기술이라고 생각한다. 특히나 위 영상에서 보여주는 인종적인 인식률의 차이 그리고 인식오류의 가능성 등을 볼 때 100% 신뢰의 기술이라고 보기도 어렵다. 통제라는 행동을 시행할 때 가장 앞장설 기술이기도 하다. 중국에선 이 기술로 신호등을 건널 때 보행자가 몇번 무단횡단을 했는지 신호등 옆에 설치된 모니터에서 보여주기도 한다. 기겁했다. 안면 인식이 휴대폰에도 적용된지도 오래되었고 금융거래시 인증수단으로 사용되기도 해서 만약 긍정적으로 본다면 지갑도 필요없고 주민증도 필요없게 될 수도 있다. 하지만 윤리적 사용에 있어서 아직까지 토론의 여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