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cords/아저씨의 하루

(81)
책을 읽다가 요즘 보는 책은 만물과 세상을 돌아가게하는 원칙을 과학적, 논리적으로 증명하려고 하는 사람이 쓴 책을 보고 있는데 언어의 탄생과 종교의 탄생에 관련된 글을 보다가 든 생각은 논리적이지는 않지만 언어는 외로움때문에 그리고 종교는 두려움때문에 생겨난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오늘 책에서 읽은 문구 1. 인생을 발견하기 위해서는 인생을 낭비해야 한다. -앤모로 린드버그 2. 좋아하는 것과 동경하는 것은 달라. 나는 무엇이 되고 싶은지와 나는 무엇을 하고 싶은 가는 다른 질문. 3. 어느정도 깊이를 지닌 일이나 행위도 일정수준 이상으로 몰입해봐야 비로소 참 맛을 알 수 있다.
운동 작년에는 그럭저럭 버텼는데 올해는 갑자기 살이 찌기 시작했다. 과자먹는 양도 많아지고 단 것이 많이 땡기는 나이가 되어 버렸다. 중년의 아저씨인 만큼 배도 그렇게 나와버린 것 같다. 탄수화물과 단 거 많이 안 먹도록 노력하자. (아 오늘 오징어땅콩을 먹어버렸어)
그리움 오늘은 그날이다. 내가 너무 무지해서 너무 부족해서 그 분을 일찍 알아뵙지 못하고 일찍 지지하지 못했다. 그분은 우리에게 너무나 일찍 오셨던 분 같다. 사람답게 살게 만드는 것이 모토였던 분 그 간단한 이상이 이렇게 이루기 힘들다는 것을 우리는 계속해서 느끼고 있다. 다투고 상처받고 힘에겨워하지만 그렇게 부대끼면서 우리는 하나가 되어 더 앞으로 나갈 것이다. 오늘은 그분이 좋아했던 상록수 노래가 더 가슴에 와 닿는다. 다시 한번 깨어있는 시민이 되겠다는 생각을 꽉잡고 갈 것이다.
폴리디톡스. 정치는 생활의 일부다라는 말 공감한다. 하지만 요즘들어 너무 많은 정치이야기가 우리 삶을 덮고 있다. 따져 보아야 할 것은 따지지만 같은 정치 뉴스를 계속 들으니 이건 공해같다. 빼야 할 것은 빼고 중복되는 것은 빼고 생활에 영향을 받지 않게 뉴스백업을 하자. (하긴 뭐 요즘 언론이 언론인지 모르겠지만...) 이건 머 내가 지지하는 정당이 똥볼만 차고 있으니 열은 더 받고 좀 더 한발 떨어져서 봐야겠다.
광고같지 않으면서 광고같은 광고 www.youtube.com/watch?v=3SnUCCrJ8zY 돌고래 유괴단. 제품은 그냥 거들뿐. 그리고 카더가든이란 가수도 알게 되어서 귀가 호강한다.
내로남불 국민의 힘 부산시장후보의 의혹이 드러날 때마다 기분이 정말 더럽다. 그가 자기 검증과 가족들에 대한 검증에 대해 가혹하다고 말할 때마다 조국 전장관이 떠오른다. 진심이 없고 욕망만 가진 사람이 공직을 해서는 안된다고 본다. 그리고 입으로 남을 비방하고 상처주는 것을 가볍게 여기는 사람은 그것을 되돌려 받을 것이다. 딱 조국 전 장관만큼만 검증해봐라.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긴 듯 LH 사건을 보면서 1. 나라에 돈이 없는 것이 아니라 도둑들이 너무 많다. 2. 어느 조직이나 제대로 된 감사를 하지 않으면 썩기 마련 3. 왜 나만 그러냐 관행이었다라고 변명할 공무원(공기업 직원)들의 비도덕성에 또 분노할 듯 4. 늘공보다 어공을 통한 조직문화 개선 이 외에도 바뀌어야 할 것이 많다 그런데 사람들은 1년만 지나면 잊어버리고 똑같은 일을 당할 지 모르겠다. 그리고 무엇보다 이렇게 썩어빠지는 원인은 우리 자신들의 욕심에서 출발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