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시민회관 부산시민회관은 1970년대 설계를 해서 80년대부터 자리잡은 부산의 대표적인 문화시설이다. 어릴적 단체영화관람으로 방문한 적이 있었고 성인이 되어서는 주로 사진전을 중심으로 해서 방문한 적이 있었다. 동네가 조방앞인데 이게 조선방직의 줄인말로 꽤 번성한 기업이었고 그 중심으로 상권도 번성했었다. 하지만 전쟁 후에 나라를 재건하고 성장하는 과정에서 먹고 사는 문제가 가장 힘들었던 모두가 가난한 시절이었다. 부산시민회관은 그런 면에서 문화가 시민들에게 얼마나 위로를 줄 수 있는지에 대한 대답이었고 그 역할을 충실히 해주었다. 항상 먹고 살기 바쁘면 문화, 공연, 감상은 후순위로 밀려나게 된다. 하지만 실제로 이러한 어려운 시절에 문화공연이 주는 감동은 빠듯한 세상살이에 잊지못할 위로일 것이다. (돈이 안되었..
CES2024 LG https://www.youtube.com/watch?v=azJsGdV7VBM CES의 관심이 예전과 같지는 않지만 그래도 우리 기업들이 꾸준히 전시하며 역량을 키우고 있다. 물론 기술을 선도하는 대기업들의 노력에도 찬사를 보내고 각 분야에서 각개전투를 하고 있는 벤처기업들에게도 박수를 보낸다. 나는 가전제품이나 일상생활에서 삶을 개선하는 제품이나 서비스에 관심이 많고 우리가 직접 사용할 수 있는 제품들의 발전에 관심이 많다. 그 중에서 점점 더 방향성을 잡고 나아가는 기업 제품중에서 LG가 전력질주를 하고 있는 느낌이다. 뭐랄까 애플의 사용자의 관점과 유럽의 고급디자인제품을 적절하게 섞어서 잘 만들어가는 느낌이다. 물론 가격도 점점 올라가고 있지만 말이다. 그러나 중요한 건 대기업의 가전제품이 어떠한 ..
로컬의 신(책) 이창길 지음 / 몽스북(2023) / 01.09.2024 (완독) 자본과 기회의 이유로 많은 사람들이 서울로 수도권으로 몰려든다. 지방에서는 기회조차 가실 수 없는 경우가 많아서 생존을 위해서라도 서울로 가는 경우도 많다. 대한민국=서울 이라는 공식이 지속적으로 사람들의 머리에 자리잡혀가고 있다. 노무현 대통령때부터 지방의 균형발전을 위한 계획으로 많은 변화가 있었지만 시간이 흘러 역시 기득권이 많은 지역인 서울로 다시 집중되고 있어 지방의 소멸이라는 말이 뉴스나 방송에서 많이 나온다. 하지만 대한민국은 서울만 있는 것이 아니다. 고유한 문화유산과 스토리, 자산을 가진 지방들이 많이 있다. 이 책은 인천의 개항로 프로젝트와 제주의 토리코티지를 성공시킨 젊은 기업가가 지방을 살리는 방법들에 대해서 이야기 ..
나혼자만 레벨업 애니(넷플릭스) 얼마전에 시작한 애니메이션이다. 웹툰, 소설 등 인기의 소문은 듣고 있었는데 아직 보지는 못했었다. 근데 애니로 글로벌하게 제작된다는 소식에 기다렸던 애니메이션이다. 아직 1화만 공개된 시점이라 전체적으로 어떻다고는 이야기할 수는 없는데 적절한 액션과 그림체 등 보는데 아쉬운 점은 별로 없었다. 넷플릭스에서는 일본어 더빙만 있던데 나중에 한국어 더빙도 나오겠지하며 보고 있다. 주인공 및 등장인물들이 한국이름인데 이야기는 일본어로 하니 좀 적응이 안되는 점이 있었다. 계약이 어떻게 이뤄졌는지 모르겠는데 다른 OTT 에선 한국어 더빙도 있다고 하니 나중에 되겠지 하고 생각한다. 주인공이 점점 성장하는 것을 다룰텐데 충분한 서사와 성장스토리를 보여줬음 좋겠다. 우리나라 애니 스튜디오에서 그렸으면 더 좋았으렸만..
서면 영광도서 부산 서면 영광도서 부산에서 아주 큰 서점이고 부산 서점역사에 있어서 한축을 담당하고 있다. 도서 정가제 이후로 많은 사람들이 온라인으로 넘어갔지만 꾸준히 방문하는 사람들이 있고 재건축을 하여 빌딩을 만들었는데 물론 서점운영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서였으리라 생각한다. 하지만 신축된 서점은 책방을 방문하는 사람들에게 실망을 줄지도 모른다. 전보다 판매하는 책량이 적어졌다고 생각되고 디스플레이나 기획 이벤트에도 약간 올드한 느낌도 든다. 하지만 부산 문화의 한 축인만큼 오래오래 운영되었음 좋겠다. 서울 교보정도까지는 바라지 않지만 서적분류에 대한 인포정리와 다양한 문구 팬시류도 더 많이 팔면 하는 아쉬움이있다.
오프라인매장에 살만한 물건이 없다. 요즘은 많은 제품들을 사람들이 온라인으로 구매하다 보니까 오프라인 가게에는 바로 살 만한 물건들을 잘 전시해놓지 않은 건지 정말 살 만한 물건이 보여지지 않는다. 최근에 문구류를 구입하려 교보문고 핫트랙스에 갔었다. 한 층의 2/3 문구류 및 팬시용품, 전자용품 등을 판매하고 있었는데 3바퀴를 돌았는데 살만한 제품을 고르지 못했다. 친구에게 조그마한 선물을 줄려고 보고 다녔는데 가격대가 맞지 않던가, 제품의 품질이 떨어지던가, 개성이 없던가 이러한 제품들이 대부분이었다. 핫트랙스의 경우는 일반 팬시점에서 팔지 않는 것을 구매할 때 방문하곤 했던 스토어였다. 그러나 이제 그 메리트가 없어져 버린 것이다. 지방이라 그런지 아니면 정말 제조업이 문제라 다양한 브랜드를 만들어내지 못해서 그런지 정말 바로 구매하..
세상을 구하려 하지 말고 좋아하고 잘하는 일을 하라. [ 세상을 구하려 하지 말고 좋아하고 잘하는 일을 하라.] 요즘 내가 읽고 있는 책의 소제목 중의 하나이다. 과거 내가 가지고 있는 생각들을 현실화하면서 다른 이들의 변화를 이끌어 내야겠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었다. 환경을 바꾸게 되면 억지로라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한 것이다. 그리고 그 생각과 환경들은 거대한 그리고 이상적이기만 한 것들이었다. 하지만 그건 억지로 해서 되는게 아니었다는 것을 지금은 안다. 요즘 사회나 정치를 보면서 그리고 각종 인터넷에서 나오는 정보들을 보면서 세상이 뭐이래, 확바뀌어야 되는데하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정작 실제로 보면 자기자신을 변화시키는데도 게으르고 남탓만 하는 사례들을 많이 본다. 자기가 좋아하고 잘하는 일을 하라. 거대한 담론, 이상주의에 빠지지 말고..
우리가 견딜 수 있는 방법 https://www.youtube.com/watch?v=Lq6RyzLllIQ 지금껏 유시민 작가님이 말씀해오셨던 것을 다시 하시는 것 같지만 마지막 30분은 정말 우리가 듣고 생각해볼 좋은 내용이다. 언제나 감사드린다. 그리고 영상을 공유한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