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riting Records/아저씨의 하루

메리 크리스마스

우리의 고유의 명절은 아니지만

그래도 한해를 보내기전 자신을 돌아보게 만들어주는 날인 것 같다.

나는 왜 여기에 있고 어떻게 여기로 왔으며 지금 왜 이러고 있는지.

하느님은 이유없이 세상에 내보내시지 않으셨을것이고

나 자신은 늦지 않게 그 해답을 찾아야 할 것이다.

그리고 무관심했던 이웃들에게 조그마한 안부를 물어봐도 괜찮은 날이다.

'Writing Records > 아저씨의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도하고 감사드리자.  (0) 2020.01.16
싸고 좋은 제품은 없다.  (0) 2020.01.15
메리 크리스마스  (0) 2019.12.25
먹먹하다.  (0) 2019.11.29
우리를 일어서게 만드는 것  (0) 2019.10.16
고맙습니다.  (0) 2019.1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