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riting Records/아저씨의 하루

먹먹하다.

뉴스를 보며 진짜 가슴이 답답하고 먹먹하다.

정말 사람이 아닌 괴물의 모습같다.

그들도 자식들이 있을 텐데. 아니 그들도 괴물들인가?

우리가 생각하는 상식적인 사회는 정말로 힘든 길같다.

'Writing Records > 아저씨의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싸고 좋은 제품은 없다.  (0) 2020.01.15
메리 크리스마스  (0) 2019.12.25
먹먹하다.  (0) 2019.11.29
우리를 일어서게 만드는 것  (0) 2019.10.16
고맙습니다.  (0) 2019.10.14
뭐 하나라도 걸려봐라는 그대들의 생각  (0) 2019.08.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