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riting Records/아저씨의 하루

기도하고 감사드리자.

솔직히 견실한 신자라고 말하진 못하지만 주말미사에는 참석하고 있다.

전에는 의무적으로 그냥 저냥 갔지만 요즘엔 주임신부님 강론도 좋고

매일 한번이라도 기도문을 외우고 조금은 바라는 것도 말씀드리고  

자신에 대해서 반성도 하고 하니 맘이 조금 편해지기도 한다.

앞으로 더욱 독실한 신자가 될 자신은 없지만 평범하고 말없는 하느님의 아들이

한명 있다는 것은 알려드리고 싶다. 

'Writing Records > 아저씨의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먹기에 달렸다.  (0) 2020.01.31
경험치와 전문가  (0) 2020.01.21
기도하고 감사드리자.  (0) 2020.01.16
싸고 좋은 제품은 없다.  (0) 2020.01.15
메리 크리스마스  (0) 2019.12.25
먹먹하다.  (0) 2019.1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