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riting Records/아저씨의 하루

뭐 하나라도 걸려봐라는 그대들의 생각

펜의 무게가 가볍다고해서 그 책임이 가볍다고 생각하지 않았으면 한다.

그 잉크로 쉽게 써내려간 글이  한 사람의 인생에 영향을 줄 수 있다.

가벼운 펜놀림이라 생각하겠지만 사실은 칼놀음이라.

붉은 색 잉크로 얼마나 황칠을 해오고 있었는지 돌아보라.

 

'Writing Records > 아저씨의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를 일어서게 만드는 것  (0) 2019.10.16
고맙습니다.  (0) 2019.10.14
뭐 하나라도 걸려봐라는 그대들의 생각  (0) 2019.08.26
공가  (0) 2019.08.22
어감의 변화.  (0) 2019.08.21
기계적 중립  (0) 2019.0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