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riting Records/아저씨의 하루

물들어올 때 노 젓는것

신고 있는 운동화가 헤져서 새로 하나 구입하려고 운동화 사이트를 전부터 보고 있었고 

코로나 때문에 세일도 많이 해서 봐둔 운동화를 코로나 재난 지원금으로 사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지원금을 받고 지금 사려고 보니 그 많던 세일 제품들은 거의 없어지고 원래 가격으로 

다 돌아갔다. 

재난지원금이 개인에게 주어져서 소비를 촉진시키고 있다는 확실한 사인인것 같다. 

하지만 내게는 원래 돌아간 가격으로 사기에는 좀 비싼감이 있어서 조금 더 있다가 다시 세일할 때 사기로 했다.

역시 상인들은 돈을 버는데 있어서 망설임이 없다. 

 

'Writing Records > 아저씨의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즘 뉴스  (0) 2020.05.30
세대의 시간  (0) 2020.05.25
물들어올 때 노 젓는것  (0) 2020.05.22
감사합니다.  (0) 2020.05.18
롯데자이언츠야 얼마만이고!  (0) 2020.05.11
코로나 19 이후에는...  (0) 2020.0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