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riting Records/아저씨의 하루

롯데자이언츠야 얼마만이고!

개막전부터 봤다.

에이, 설마 와이라노 하면서 봤다. 

재밌다. 그렇게 안외워지던 타순과 선수들 이름이 저절로 외워지고 있다.

그동안 저 한쪽으로 밀어놓았던 응원의 마음이 다시 꿈틀 거리고 있다.

이제 시작이라 아직까지는 지켜봐야겠지만 

좋은 시작이라 마음도 즐겁다. 

자이언츠의 원년 팬으로써 다시 84의 영광이 왔으면 좋겠다.

 

'Writing Records > 아저씨의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물들어올 때 노 젓는것  (0) 2020.05.22
감사합니다.  (0) 2020.05.18
롯데자이언츠야 얼마만이고!  (0) 2020.05.11
코로나 19 이후에는...  (0) 2020.04.28
퍼거슨 옹  (0) 2020.04.23
강남인류Section  (0) 2020.0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