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riting Records/아저씨의 하루

어떤 느낌일까.

우리영화가 아카데미상을 받을 줄은 정말 몰랐다.

아카데미가 변화가 필요한 시점에서 기생충이 적절한 조건을 갖추었기에 가능했을지도 모르지만,

그건 쓸데없는 생각이고 무엇보다 영화가 정말 좋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리고 감독상을 받으셨을 때 소감은 정말 시상식의 베스트였다. 

 

요며칠 봉감독님 이야기로 화제인데,

궁금하다. 자기분야에서 정점에 올라서는 기분은 어떨지.

 

'Writing Records > 아저씨의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기에 강한 민족  (0) 2020.04.01
생각1  (0) 2020.03.30
어떤 느낌일까.  (0) 2020.02.11
마음먹기에 달렸다.  (0) 2020.01.31
경험치와 전문가  (0) 2020.01.21
기도하고 감사드리자.  (0) 2020.0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