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riting Records/아저씨의 하루

왜 좋으신 분들은...

군대에서도, 사회생활에서도 항상 나쁘게 생각되는 사람들(일말의 뉘우침도 없는 사람들)이 오래 살아남고 잘 살아갔다.

말과 행동이 같은 사람, 양심적인 사람, 인간애를 가진 사람, 좋은 일들을 하는 사람들은 고통받거나 희생당하는 쪽이 많았다. 

그래서 옆에서 보는 다른 주변 이들과 마음속 한켠의 목소리에선 타협하라고 항상 속삭인다. 

 

오늘 또 한분을 잃었다. 그 분의 발자취를 보면 쉽게 어떻게 살아오셨는지 어떤 것에 모든 것을 걸었는지 알 수 있다. 

어떤 마음이셨을까. 사람에 대한 배신감, 자신의 삶을 돌아보셨을 때 왜 이런 일이 생겼나 하는 자책, 무슨 생각을 하셨는지는

알 수 없다. 하지만 얼마나 힘드셨을까 하는 마음에 참 안타깝다.

 

그가 버텨주셨던 그리고 지켜주셨던 크기가 너무도 크다. 그리고 그 덕분에 사람들은 그래도 사람답게 살아가는 것이 맞다는 것을 느끼면서 살아가고 있는지 모른다. 우리는 도대체 좋은 인생선배들을 몇 분이나 보내드려야 하는건가.

 

그만큼 신념과 가치를 가지고 살아가는 것이 힘들다는 것을 지금 우리는 보고있다. 

편히 쉬세요.

 

(비도 오고 기분도 참 그러하네ㅜㅜ)

'Writing Records > 아저씨의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사공해  (0) 2020.07.16
사람들 참 잔인하다.  (0) 2020.07.10
왜 좋으신 분들은...  (0) 2020.07.10
Ennio Morricone  (0) 2020.07.06
폴라로이드  (0) 2020.07.04
모든 걸 던지지 않고는...  (0) 2020.0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