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riting Records/아저씨의 하루

넷플릭스_나의 아저씨

인생 드라마

사랑스러운 캐릭터들, 탄탄한 연기, 좋은 대사들.

버릴 게 없다. 

본방 후 아쉬움을 넷플릭스로 다시 채운다.

소장하고픈 드라마.

박동훈과 이지안의 힐링이 아니라 나의 힐링.

눈물 한가득. 엔딩의 잔잔한 미소.

감사. 좋은 드라마 만들어줘서.

'Writing Records > 아저씨의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사합니다.  (0) 2020.06.22
오히려 편을 가르고 있다.  (0) 2020.06.19
넷플릭스_나의 아저씨  (0) 2020.06.14
악당은 언제나 집요하다  (0) 2020.06.12
관행과 혁신  (0) 2020.06.12
아직도...  (0) 2020.06.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