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riting Records/아저씨의 하루

감사합니다.

내가 누울 수 있는 공간

내가 먹을 수 있는 음식

내가 들을 수 있는 음악

내가 즐길 수 있는 인터넷

내가 공부할 수 있는 모든 것

내가 운동할 수 있는 몸

모든 걸 감사드립니다. 이 모든 게 내 의지만으로 이루어진 것이 아니라는 것도 압니다.

항상 감사드립니다. 

'Writing Records > 아저씨의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러니  (0) 2020.06.25
우리사회가 조금씩 진화해 나간다는 것.  (0) 2020.06.22
감사합니다.  (0) 2020.06.22
오히려 편을 가르고 있다.  (0) 2020.06.19
넷플릭스_나의 아저씨  (0) 2020.06.14
악당은 언제나 집요하다  (0) 2020.0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