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riting Records/아저씨의 하루

강남인류Section

오늘 중앙일보에는 강남인류라는 섹션이 있었다. 

왜 네이밍을 강남인류라고 했을까? 강남사람들이 유행하는 것을 한 섹션으로 소개하는 것도 웃기지만

인류를 일류로 읽히게 해서 강남사람을 일류사람이라고 생각하게 만드는 것이 목적일까?

소개된 아티클은 다 명품 광고이거나 성공한 사람들이 얼마나 멋지게 소비하며 살고 있는가에 대한 소개이다.

그냥 광고지라고 보면된다.

강남사람의 유행을 소개하는 것보단 좀 더 다양한 삶의 형태를 소개해서 행복한게 

무엇인지를 독자들에게 소개하는 것이 더 신문의 역할이지 싶다. 

이번 선거로 보면 강남사람들이 그렇게 일류로 보이지는 않는데 말이다. 

'Writing Records > 아저씨의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코로나 19 이후에는...  (0) 2020.04.28
퍼거슨 옹  (0) 2020.04.23
강남인류Section  (0) 2020.04.23
디지털 집중력  (0) 2020.04.21
기록해놓아야 할 말  (0) 2020.04.21
기쁘고 아쉽고.  (0) 2020.0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