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riting Records/아저씨의 하루

기쁘고 아쉽고.

선거가 끝났다.

기대했던 만큼 성과를 얻어서 응원하는 기분이 좋았다.

하지만 우리지역구는

아직 많이 부족하다.

경합지역이 많아서 모 아니면 도라고 생각은 했지만

많이 아쉽다.

그래서 다음 국회에서도 자신을 돌아보지 않고 상대방을 비방하며

막말하는 정치인을 봐야하는 것이 너무 싫지만 

이번이 마지막일거라 본다. 더 이상은 기회를 주지 않을 거라 믿는다.

또한 부산은 앞으로 지역경제가 발전해서 좀 더 유입인구가 많아져야 

정치적으로 건강한 지역이 될거라 생각된다.

 

마지막으로 4월 16일. 오늘 그  아이들을 생각하며...

'Writing Records > 아저씨의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디지털 집중력  (0) 2020.04.21
기록해놓아야 할 말  (0) 2020.04.21
기쁘고 아쉽고.  (0) 2020.04.16
슈퍼문을 기대하며  (0) 2020.04.14
긍정의 마음가짐  (0) 2020.04.04
예술의 힘  (0) 2020.04.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