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esign/Graphics

(5)
Milton Glaser 디자인을 공부하기 시작하면서 많은 리서치와 레퍼런스를 참조하게 되는데 그 중 많이 참고가 되었던 그래픽 디자이너 밀턴 글레이저(1926~2020). 뉴스를 보다가 부고소식을 보게되었다. 아이 러브 뉴욕, 밥딜런의 포스터 등은 마음속의 베스트중의 하나였고 아이덴티티와 브랜드 디자인을 공부하는데 많은 참고가 되었다. 특히 90년대 말에서 2000년 초반의 아이덴티티 디자인과 브랜드 디자인이 전성기인 시절에 아이러브 뉴욕은 그냥 최고였다. 심벌이란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 디자인에서 가독성을 그래픽과 어떻게 조합을 해야 하는지 어떤 서체를 써야 하는지 어떤 컬러와 조합이 아름다운지 그리고 어떻게 커뮤니케이션을 해야하는지. 이후 수많은 아이러브 시리즈가 나왔지만 사실 오리지널을 능가할 수 없다. (아이 서울 유..
gs 25 new signage 역시 볼드한 로고타입이 기존로고보다 눈에 잘 들어온다. 저 그래픽 모티프는 아직 퀘스천이지만 전체적으로 컬러 발란스도 좋고 산뜻해서 좋다.
갈비곳간 때로는 아주 복잡하고 무슨 의미인지 모르는 가게들의 그래픽을 많이 보는데 갈비곳간이란 가게의 그래픽은 무엇을 파는지 바로 인지할 수 있게 만들어서 좋다. 단순하고 여백을 가지는 것이 오히려 주목도를 가진다.
패키지 집근처 메가마트. pb브랜드 패키지. 오리지널 웨이브 작품. 깔끔해서 좋아졌다. p) 생선그리기 힘들었을 것 같아.
환공어묵 가끔 눈에 띄는 한글로고타입이 있는데 뭔가 부자연스러우면서도 자연스러운 최근 기억나는 로고타입. 자음들이 비슷해서 그런가... 전형적인 캘리그라피가 아니라서 맘에 든지도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