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riting Records/아저씨의 하루

[영화] 기생충

근래에 본 영화중에서 최고였던것 같다.

보고 난 뒤 생각할게 많고 감독님이 드러낸 메타포를 찾는 재미도 있는 영화다.

 

영화를 보면서 선을 넘느냐 마느냐 하는 것에 대한 대사들이 있는데,

나에게는 이 선이라는 것이 마음에 많이 와닿았다.

「그 선은 무엇인가. 인간에 대한 것인가. 자본주의에 대한 것인가.」

 

다음 영화도 기대됩니다.

봉 감독님.

'Writing Records > 아저씨의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의해야 할 말들.  (0) 2019.08.01
물과 기름  (0) 2019.06.04
[영화] 기생충  (0) 2019.06.02
익숙함을 선택하기  (0) 2019.05.23
중년의 디자이너  (0) 2019.05.23
안녕 아이폰4  (0) 2019.05.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