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riting Records/아저씨의 하루

사람들의 심리

정치권과 언론은 역시 사람심리를 이용하려한다. 

모두에게좋은 쪽이 아니라 사람들의 분노를 이용하여

자신들이 이익이 되는 쪽으로...

지금의 군대에서 휴대전화를 사용할 수 있다고 이야기하면 

나이가 좀 있는 분들은 어떻게 그럴 수가 있냐며 자신이 복무하던 

시절에는 상상도 할 수 없었던 일이다라면서 화를 낸다. 

사정이 있으면 휴가연장을 전화로 할 수 있다는 규정이 있는데도

내 시절에는 어디 감히 그렇게 할 수 있었겠냐고 화를 낸다.

 

그들이 원하는게 뭔가? 억울함인가, 분노인가, 그래서?

지금은 2020년이다. 많은 것이 발전된 사회이다.

밥숟가락 잃어버렸다고 원산폭격하던 시대는 아니란 말이다.

'Writing Records > 아저씨의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나도 성장하지 못했다  (0) 2020.10.08
사람들의 심리  (0) 2020.09.16
신문이 필요한가?  (0) 2020.09.11
홍보영상은 이래야지  (0) 2020.09.02
SNS는 인생낭비_퍼거슨 옹  (0) 2020.08.21
올해 음악트렌드는 디스코인가?  (0) 2020.0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