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riting Records/아저씨의 하루

(63)
사람들의 심리 정치권과 언론은 역시 사람심리를 이용하려한다. 모두에게좋은 쪽이 아니라 사람들의 분노를 이용하여 자신들이 이익이 되는 쪽으로... 지금의 군대에서 휴대전화를 사용할 수 있다고 이야기하면 나이가 좀 있는 분들은 어떻게 그럴 수가 있냐며 자신이 복무하던 시절에는 상상도 할 수 없었던 일이다라면서 화를 낸다. 사정이 있으면 휴가연장을 전화로 할 수 있다는 규정이 있는데도 내 시절에는 어디 감히 그렇게 할 수 있었겠냐고 화를 낸다. 그들이 원하는게 뭔가? 억울함인가, 분노인가, 그래서? 지금은 2020년이다. 많은 것이 발전된 사회이다. 밥숟가락 잃어버렸다고 원산폭격하던 시대는 아니란 말이다.
신문이 필요한가? 오늘도 역시 헤드라인을 보면 "이 정도면 나라 망하라고 제사지내는게 아닌가"하는 생각이든다. 잉크와 종이가 아깝다 나무야 미안해.
홍보영상은 이래야지 힙한게 이런거지. 지금까지 관광공사의 홍보에 비하면 진짜 컬쳐리딩 홍보다. youtu.be/xLD8oWRmlAE youtu.be/dQ_lCmB2hfk youtu.be/3P1CnWI62Ik 공무원들도 하면된다.
SNS는 인생낭비_퍼거슨 옹 페이스북을 쓰다가 그만두었다. 내가 굳이 알아야 하는 정보인가 보여주기 위한 사진 올리기가 재미있나 기록을 남기기 위해선 다른 방식은 있지 않은가. 결론은 블로그가 낫다 자주가는 소셜 커뮤니티. 과연 얻는 유용한 정보량과 다른 사람들의 글들을 보면서 스트레스를 받는양이 어느쪽이 더 큰가. 수십개의 커뮤니티를 둘러볼 이유가 있나 그나마 유용한 커뮤니티는 무엇이 있나 하나로 정리하고 거기에 들이는 시간을 최대한 줄이자. 지금까지의 사용습관과 패턴을 보면 긍정적인면보다 부정적인면이 많다. 블로그나 열심히하자.
올해 음악트렌드는 디스코인가? 방탄의 새노래를 들었다. 디스코풍 밝은 노래. 노래좋음(이제 가요가 아닌 오리지널 팝 같아서 아쉽지만) 박진영은 원래 디스코장르를 좋아하는 것 같아서 그러니 했는데 방탄까지(?) 아무튼 코로나로 힘든 시기에 힘이나는 신나는 노래를 불러주어 좋다.
21세기에 20세기 관행들 생각해보니까 너무 많다. 지금의 똑똑한 아이들을 데리고 외우기나 시키고 있는 20세기 교육법을 실천하고 있는 교육종사자들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이 확대되고 있는 사회에서 제조업의 생산효율성을 강조하고 있는 업체들 책임지기 싫어서 선배들이 했던 방식들을 그대로 답습하는 공공기관들 아직도 정치공학의 논리에 빠져 목소리 높이고 있는 정치인들 사회가 너무 빨리 변화하는데 기존의 권리를 뺏기지 않으려고 하는 사람들이 너무 많고 그것을 지키기위해 시대상황이나 급변하는 변화를 애써 외면하려는 이들이 너무 많다. 그 상황과 구멍들이 전에는 작아 변화가 자연스럽게 스위치가 되었지만 이제는 속도가 너무 빨라 그 구멍이 좀처럼 좁아지지 않는다. 정말 긴박한 상황이 되어버렸다.
기가찬다 "절세상담왔다 이혼상담" 가족해체 부르는 세금폭탄 7월20일자 중앙일보 경제섹션에 있는 기사 문구다. 이혼을 하면 양도소득세를 적게내니까 이혼을 해야겠다고 한다. 익명을 요구한 세무사가 상담온 60대 부부의 이야기를 전한다. (서울에 아파트 2채보유) 기자들은 결혼을 무엇으로 보고 있는가? 돈을 아끼기 위해 이혼도 하고 위장결혼도 하고 그러는게 당연한건가? 사람의 인생사에서 가장 중요한 일일지도 모르는 결혼을 단순히 손익계산으로 재단해도 되는것인가? 60대 부부면 그간 살아왔던 수십년간의 결혼생활을 돈때문에 부정당해도 되는가? 인터뷰가 실제로 있었는지도 모르겠고 실제로 있었다고 해도 그냥 농담조로 이야기하는 것을 기자들은 진심을 다해서 전하고 있다. 진심을 다해서 전달해야 할 것은 농담조로 실실 놀리면서..
시사공해 요즘 시사뉴스를 들을 때마다 참을 수 없는 역겨움이 느껴진다. 그동안 너무 시사에 관심을 두고 듣지 않아도 되거나 보지 않아도 될 이야기에 노출되어 있었던 것 같다. 흔한 정치혐오증이 아닌가 생각해보니 그건 아닌데 너무 정보에 무방비로 노출되어있는 것이 문제였던 것 같다. 요즘 보고 있자면 사람들이 서로 편가르고 내 편아니면 서로 죽일려고 달려드는 모습이 마치 좀비떼같다. 조금 줄여야겠고 몇 걸음 떨어져있어야겠다. 내 삶에서 정치와 시사는 내 삶을 온전히 지배할만큼 중요하지는 않다. 구토가 느껴질 만큼 기자들이 쏟아내는 의미없는 낚시질에 더 이상 호응을 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 좀 더 내 삶이 풍족해지고 행복해질만큼만 뉴스를 보고 인터넷을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