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cords/아침생각정리_글쓰기

(28)
드라마 환혼2의 명대사 환타지 드라마라 제가 좋아하는 타입은 아니라서 잘 보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이 드라마의 마지막화에 나오는 대사가 지금의 상황과 참 많이 와 닿아서 기억에 남습니다. "악은 이토록 거침없이 자신의 길을 가는데 어째서 선은 끊임없이 자신을 증명해야 하는가? 이 대사가 참 많이 마음속에 남습니다. 사람들은 아무런 대가 없이 자신에게 베푸는 호의를 의심합니다. 왜 나한테? 물론 베푸는 사람은 특정한 의도를 가지고 있지 않았습니다. "그냥" 이라는 말만 남깁니다. 그래도 받은 사람은 끊임없이 의심합니다. 사람들은 선에 대해서 많이 경계하는가 봅니다. 악은 명확하니까 그리고 자신에게 피해를 주니까 의심없이 받아들이고 대비합니다. 그러나 선은 이해를 못하는 것이겠지요. 사람과의 관계에서도 정치에서도 위의 대사는 유효..
진실에 눈을 뜬다는 것 지금 읽고 있는 책들 중에서 무엇이 옳은가라는 책을 읽고 있는데 흥미로운 문구가 있었습니다. 챕터는 3장인데 이 챕터의 주제는 어제의 세계는 지금도 옳은가입니다. 그리고 저자는 미국 노예제도에 대한 예시를 이야기합니다. 지금은 누구나 이 제도는 나쁘다 하지만 링컨이 노예해방을 하기전엔 어땠을까요? 하며 사우스캐롤라이나의 찰스턴의 건물을 보여주며 이야기를 풀어나갑니다. 그 시절은 당연시 되는 제도였고 누구하나도 윤리적으로 이것이 나쁜 것이다라고 이야기 하지 않았습니다. 그 당시 학식이 높았던 토머스 쿠퍼라는 사람도 머리로는 노예제가 나쁘다고 생각했지만 직접 사우스캐롤라이나 대학의 교수로 오면서 그리고 그 곳의 삶을 살면서 노예제를 옹호하기까지 합니다. 그러면서 저자는 이런 질문을 던집니다. 「만일 모든 주..
당신의 귀는 안녕하십니까? 이어폰. 무선이어폰이 좋은 질로 싸게 공급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더 이상 유선 이어폰을 사용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물론 유선을 통해 질 좋은 음질을 추구하는 사람들도 있긴 합니다.) 더 싸게 더 쉽게 우리는 음악을 듣고 방송을 듣게 되었습니다. 물론 이어폰의 발전뿐만이 아니겠지요. 인터넷 통신의 발달과 컨텐츠의 발달로 언제 어디서나 쉽게 연결되고 그 컨텐츠를 소비합니다. 그리고 무선 이어폰은 그 배터리가 닳지 않는다면 쭉 귀에 끼고 다니게 만듭니다. 그런 시간이 2~3년. 즉 수면 시간을 제외하면 거의 이어폰을 귀에서 빼지 않습니다. 주변의 소음과는 물론 자기가 듣고 싶은 것만 듣게 되는 경우도 많습니다. 이어폰을 빼고 직접 대화를 하며 상대방과 커뮤니케이션을 하는 시간도 점점 줄어들고 있지요. 가끔, ..
월드컵 대표님 수고하셨습니다. 덕분에 많은 위로가 되었고 용기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모두 힘들거라 포기해라 하지만 끝까지 잘 하셨습니다. 선수 한분 한분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앞으로 더 좋은 활약 기대하겠습니다. 3주간 정말 즐거웠습니다.
정치를 외면하게 되면 벌어지는 일들 "정치인들은 거기서 거기지, 나쁜놈들" "난 정치에 관심없어 내 먹고사는데 지장만 없으면 돼" 이런 일이 또 일어났고 그 결과는 지금의 대한민국의 상태를 보면된다. 세월호사건이후 보인 행동을 그대로 따라하고 있었고 조작과 은폐 그리고 말도 안되는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 어제 국무총리의 외신기자 브리핑은 정말 총리가 흔히말하는 싸패(?)가 아닌가 했다. 사태가 이렇게 심각한데 웃으며 농담이나하고 정해진 답을 줄줄외는 남일 같이 이야기하는 총리는 정말 공감이라는 감정이 없는 걸까? 총리뿐일까? 이 정부의 구성원들은 정말 하나같이 욕을 부르는 인사들이다. 정치는 경제와는 상관없으니 괜찮다고? 윤석열이 대통령이 되고 일어난 경제참사에 대해서 알아봤는가? 역시 관심이 없어서 상관없다고? 정치를 외면하면서 우리 삶..
리더의 중요성 시스템이 제대로 완성되고 돌아가고 있다면 리더가 능력이 없더라도 괜찮다고 생각한 사람이 많다. 그러나 우린 지금 그 능력없는 리더가 정말 시스템을 파괴하고 삶을 붕괴시키는 것을 두 눈으로 보고 있다. 특히 화가 나는 것은 후안무치한 사람들이 점점 나타나고 있다는 것이다. 그게 리더부터 시작이니 점점 내려오더니 일반 사람들에게도 그런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조그만 사업을 하더라도 리더가 제대로 행동하지 않으면 사업은 금방 좌초된다. 그런데 정치에서 그런 일을 하고 있다면 이건 우리 전체의 삶의 문제로 크게 다가온다. 오늘도 북한이 미사일을 쐈다. 그런데 국가 nsc에는 리더가 보이지 않는다. 강릉에는 미사일 사고가 났다. 그러나 언론은 조용하다 엠바고였다라고 한다. 도대체 리더는 우리는 어디로 이끌고 있..
리더의 품격 해외 순방중인 우리대통령의 이야기가 매일 나오고있다. 어떤 일을 하고 이루어지고 있는지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고 그의 행동과 태도에 대한 뉴스가 더 많다. 지난 5년 동안 우린 품격있는 문대통령을 보아왔고 우리 리더의 애티튜드는 그의 기준에 맞추어졌다. 그런데 지금의 대통령은 너무 참담하다. 역시 품격은 하루아침에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고 인생을 어떻게 살아왔는가를 잘 보여주는 기록물이다. 지금의 윤대통령은 너무 못하고 있다. 아니 정말 정말 못하고있다. 그는 평소대로 하는 건데 뭐가 문젠데라고 생각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그는 지금 5천만 대한민국 국민을 대표하고 있는데 아직 그 자리가 어떤 자리인지에 대해 실감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그가 대통령에 뽑혔을 때 우려했던 것이 현실화되고 있다. 평생을 범..
판사의 자질과 태도 어제 대정부질문에 이상민 행안부장관, 이탄희의원의 질문과 공방을 보았다. 두 분다 판사를 하신분인데 법에 대한 접근과 사람에 대한 접근이 참 달라 보였다. 법은 하나인데 권력에 따라서 다르게 해석하다니. 권력에 올라탄 법은 자위석 해석으로 변명한다. 어제도 그렇다. 이탄희의원의 질문이 옳았고 분명히 짚어내었다. 법은 사람을 위해서 있는거지 권력유지를 위해서 존재하지 않는다고 믿는다. 현실은 이 이상이 적용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질의 공방을 보면서 이상민 장관의 판사시절 판결이 어땠을까 생각했다. 우울해진다. 또한 이 공방을 보면서 박범계의원도 생각났다. 그도 판사다. 3분이 다 판사다. 그러나 판사의 자질과 태도는 정말 다르구나 생각했다.